Painting is just like love.

Colour knows nothing about ideology.

He just leaves his trace on somewhere, and the trace can be seen by someone who can feel his charms.

Slowly, and accidentally

9th of September, 2017

회화는 그저 사랑과 닮았다. 

물감은 어떤 이념도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그저 그의 흔적을 어딘가에 남기고, 그 흔적은 그의 매력을 봐주는 사람이 보게 된다.

천천히, 그리고 우연히 

2017년 9월 9일

Exhibition

-

"THE WAY WE WORK", De Nieuwe Kolk,  Assen, Netherlands         2019

Awards

-

HOLLAND SCHOLARSHIP, Dutch Ministry of Education, Culture, and Science             2018

© 2019 By Ottokaji Sno

ottokaji_logo_final.png